영화

신종 코로나 사태에서 다시 본 장혁, 수애 주연 영화 감기

Pinterest LinkedIn Tumblr

신종 코로나로 전세계가 떠들석하고 많은 사람이 고통 받고 있다. 국내에서도 감염자가 발생하면서 많은 사람이 개인위생에 더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 나 역시 아이들을 데리고 밖에 나가는 게 요즘 많이 걱정된다.

넷플릭스에서 장혁, 수애 주연의 영화 감기를 다시 보게됐다. 예전에도 재미있게 봤던 영화인데 신종 코로나 사태와 맞물려서 영화를 보니 더욱 실감나게 영화를 볼 수 있었고, 영화의 스토리에 집중하면서 볼 수 있었다.

목소리만 들어도 빠져드는 매력의 배우, 수애

가수도 그렇지만 배우도 목소리가 매우 중요한 직업인 것 같다. 영화 감기의 첫 장면에서 수애는 기계식 주차장에 갖히게 된다. 일촉즉발의 상황. 구조대원인 장혁이 수애를 구하려 크레인에 메달려 내려간다. 그리고 수애는 살려달라고 난리가 났다. 그 목소리가 매우 고막에 탁 박히는 느낌. 배우에게 목소리는 참 중요한 거 같다. 배우 수애는 뭐랄까? 배우로서 완벽한 목소리를 가진 것 같다. 물론 지극히 개인적인 느낌이다.

말도 안되는 전염병 방역 대응

영화 감기에서 재난대응본부의 방역 대응은 매우 황당하다. 질병이 발생한 분당을 폐쇄했고, 감염자와 비감염자를 함께 수용한다. 감염자들은 상태가 악화되면 사망하지도 않았는데 화장을 한다. 분노한 분당 시민들이 분당을 나가라겨 하자 발포를 한다. 말도 안되는 방역 대응인데, 영화라는 점을 감안해도 지나치다는 생각이 들었다.

신종 코로나에 대한 우리의 방역 대응은?

영화 감기에서 보여진 매우 극단적인 방역 대응. 신종 코로나에 대한 현재 대한민국의 방역 대응은 어떤가? 개인적으로 현재 방역 대응이 매우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투명한 정보 공개가 되고 있는지 의구심이 들기도 하고, 사태 이후 한국에 입국한 중국인 중 행방을 알 수 없는 25명에 대한 조사 불가능도 완벽한 구멍을 만들었다. 지역 사회로의 전파가 불가피해보이는 형국이다.

앞으로 이 사태를 어떻게 대처야 나가야할까? 개인의 책임도 중요하지만 국가와 방역 당국이 좀 더 철저하게 방역의 거미줄을 칠 필요가 있다. 일각에서는 그 거미줄이 이미 찢어졌다고 보기도 한다. 좀 더 철저한 대응이 이루어지길, 또한 확진자와 접촉자에 대한 관리 감독과 정보 공개가 투명하게 이루어지길 기대해본다.

시간에 투자. 투자 공부하며 블로그에 기록을 남깁니다. 스노우보드와 영화, 그리고 독서 좋아합니다.